Jump to main content

캐세이패시픽, 새로운 프리미엄 라운지 '브릿지' 오픈

2013년11월04일

  • 홍콩국제공항 위치한 캐세이패시픽의 6번째 프리미엄 라운지 개장
  • 세련된 분위기, 친환경적 디자인, 공간감 느껴지는 인테리어 인상적
  • 최첨단 IT Zone, 고급 샤워시설 등 차별화된 서비스로 승객 편의 극대화

캐세이패시픽이 홍콩국제공항에 자사의 6번째 프리미엄 라운지 '브릿지(The Bridge)'를 새롭게 선보였다. 전체 크기가 2,567㎡에 달하는 ‘브릿지’는 홍콩국제공항을 이용하는 일등석 및 비즈니스석 승객들에게 세련된 분위기와 친환경적 디자인, 다양한 편의시설을 제공하며 항공사 서비스의 새로운 장을 열 것으로 기대된다.

‘브릿지’의 디자인을 맡은 세계적인 건축회사 '포스터 앤 파트너스(Foster + Partners)’는 인테리어 전반에 목재와 천연 소재를 다양하게 활용해, 라운지를 이용하는 승객들이 ‘내 집 같은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세심하게 배려했다. 라운지 전체를 넓은 공간감이 느껴지도록 구성하고, 유리를 통해 자연적인 채광 효과를 극대화한 점도 인상적이다.

‘브릿지’는 중앙의 리셉션을 중심으로 각각 다른 종류의 편의시설이 구비된 ‘노스 윙(North Wing)’과 ‘사우스 윙(South Wing)’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홍콩국제공항 서관 5층 35번 게이트 인근에 위치해 승객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노스 윙’에서는 갓 구운 빵과 신선한 샐러드, 다양한 종류의 피자, 샌드위치, 스프 등을 즐길 수 있는 ‘더 베이커리(The Bakery)’와 캐세이패시픽 라운지의 아이콘인 ‘롱 바(Long Bar)’를 만나볼 수 있다. ‘사우스 윙’에는 품격 높은 아시아 및 웨스턴 요리를 승객들이 직접 골라 즐길 수 있는 뷔페 섹션인 ‘더 비스트로(The Bistro)’를 비롯해 각종 커피와 차 및 디저트가 준비되어 있는 ‘커피 로프트(Coffee Loft)’, 무선 인터넷 서비스, 애플 아이맥(iMac) 등을 갖춘 개별 업무 공간을 제공하는 ‘아이티 존(IT Zone)’이 위치해 있다. 특히 천연 트래버틴과 떡갈나무로 고급스럽게 제작된 9개의 넓은 샤워 공간은 여행을 떠나기 전 충분히 휴식을 취하고 싶은 승객들에게 최고의 편안함을 선사한다.

아이반 추(Ivan Chu) 캐세이패시픽 최고운영책임자는 "캐세이패시픽은 1998년 프리미엄 라운지 ‘윙(The Wing)’을 선보인 이래로 ‘피어(The Pier)’, 입국라운지 ‘어라이벌(The Arrival)’, ‘G16’, ‘캐빈(The Cabin)’ 등을 차례로 오픈하며 승객들에게 세계 최고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힘써왔다”며, “이번에 오픈한 ‘브릿지’는 캐세이패시픽이 제공하는 프리미엄 서비스에 대한 기대치를 한 층 높였다는 평가를 받는 만큼 새로운 차원의 서비스를 체험하실 수 있을 것”이라 라운지 오픈 소감을 밝혔다.

캐세이패시픽의 프리미엄 라운지 '브릿지'는 일등석과 비즈니스석 승객, 캐세이패시픽 상용고객 프로그램인 ‘마르코 폴로 클럽’의 실버 등급 이상, 그리고 '원월드'의 에메랄드 또는 사파이어 회원들이 사용 가능하다. 라운지는 오전 5시 30분부터 마지막 항공편 출발 시간까지 이용할 수 있으며, 더 자세한 사항은 캐세이패시픽 홈페이지(cathaypacific.com/kr)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