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mp to main content

캐세이패시픽항공, 새로운 유니폼 선보여

2011년07월25일

캐세이패시픽항공, 새로운 유니폼 선보여

세련되고 모던해진 디자인에 활동성까지 겸비

오리엔탈 느낌으로 아시아 대표 항공사 이미지 부각시켜


캐세이패시픽항공이 새로운 유니폼을 선보였다. 지난 6월 대대적인 유니폼 공개에 이어 전세계 1만 3천여명의 직원들이 전면 교체한 유니폼을 7월8일부터 착용하기 시작했다.


새로운 유니폼은 보다 현대적이고 실용적인 디자인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캐세이패시픽항공의 시그너처 유니폼 색상인 레드와 브러쉬 윙 로고, 스탠딩칼라와 커프스, 긴 치마길이는 그대로 유지하되 세련된 이미지를 더욱 강조해 프리미엄 서비스 이미지를 표현했다. 또한, 신소재로 만들어 신축성과 편안함이 증대돼 승무원들의 활동성을 높였다.


지난 60년간 아홉 번의 변화를 거쳐 이번에 열 번째 디자인으로 선보이는 새로운 유니폼은 완성되기까지 2년여의 시간이 걸렸다. 홍콩의 저명한 디자이너 에디 라우(Eddie Lau)의 작품으로 100여 명 이상의 상용고객인 마르코폴로 회원들과 1천 여명의 직원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디자인을 완성했다.

또한, 새로운 유니폼의 실용성과 기능성을 확인하기 위해 6주 이상 실제 착용을 통한 검증도 마쳤다.

이렇게 탄생한 새로운 유니폼은 캐세이패시픽항공만의 우아하고 세련된 이미지와 오리엔탈 문화가 잘 드러난 디자인으로 세계적인 프리미엄 항공사의 이미지를 잘 표현 했다는 평가다.

캐세이패시픽항공 존 슬로서 최고운영책임자는 “이번 새로운 유니폼은 캐세이패시픽항공의 특징인 다이내믹함과 프리미엄 서비스 스타일을 적극 반영했다”며 “뛰어난 디자인을 선보인 에디 라우에게 특별히 감사의 말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영국 스카이트랙스 선정 '5성 항공사' 중 하나인 캐세이패시픽항공은, 코드쉐어를 포함 전세계 140여 개의 다양한 노선을 확보하고 있으며, 서울-홍콩 노선 매일 5회 운항으로 홍콩으로 향하는 최적의 프리미엄 항공사로 평가 받고 있다. 홈페이지(www.cathaypacific.com/kr)를 통해 연중 다양한 온라인 특가와 프로모션, 이벤트를 진행 중이며, '온라인 체크-인' 및 '나의 예약관리' 등 편리한 여행을 지원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