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사이트에서 쿠키 사용을 중단하셨습니다. 더욱 원활하게 사이트를 이용하실 수 있도록 쿠키를 활성화해 주시기 바랍니다.
웹브라우저를 업그레이드해 주십시오.
"현재 지원되지 않는 브라우저를 사용 중입니다. 저희 사이트를 정상적으로 이용하시려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참조해 주십시오 ."

역사

사명을 갖고 탄생하다

1946년, 히말라야 산맥의 ‘낙타 혹’이라 불리는 하늘길을 비행하여 널리 알려진 두 명의 퇴역 공군 조종사인 로이 패럴과 시드니 드 칸초우는 호주에서 전후 중국으로 필수품을 운반하는 아이디어를 갖고 있었습니다. 이들의 비행에 대한 열정과 지역에 대한 애착심을 바탕으로 하는 항공사인 캐세이패시픽은 이렇게 탄생했습니다.

사실 캐세이패시픽이라는 이름은 로이 패럴의 야심에서 나온 것입니다. 그는 새로운 항공사가 언젠가 중국에서부터 광활한 태평양을 건너게 될 것이라는 꿈을 갖고 있었습니다. 이렇게 미래에 대한 진취적이고 낙관적인 생각은 캐세이패시픽 최초의 태평양 횡단 비행 이후 30년도 되지 않아 옳은 것으로 증명되었습니다.

여정 따라가기

언제나 캐세이패시픽은 아시아를 넘어 세계에서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오고 있습니다. 다른 이들과 캐세이패시픽이 성취한 것을 뒤로하고 앞으로 나아갑니다.